5월 중순경인가 다녀왔던 쁘띠프랑스.

바람도 쐴경, 드라이브겸, 겸사겸사.

 

 

 

 

그당시 요금.

지금은 청소년과 소인 요금이 1,000원씩 인상된 듯하다.

(그외 할인 관련은 사이트에서 확인해야 함)


하필.. 날씨가 흐렸다.

주차는 정문 근처 좌측에 마련돼 있는 듯.

평일인데도 각종 관광버스가 많았다.

정문..

정문 들어서면 우측이었던가? 기념품 가게도 있었고, 인형관렴할 수 있는 곳과

마리오네트 공연 관람하는 곳도 있었던 듯.

난 배고픈 김에 여기서 차와 머핀을 사먹었던 것 같다.

 

그 앞 부근 작은 광장...

그냥 슬슬 걸어다니며 이것저것 찍어댔다.

피에로... 왠지 무서운 분위기..

낮은 전망대 비슷한 곳 올라가서 사진도 찍고~


 

중간중간 들어가서도 찍고~

바이올린을 형상화한 테이블이 재밌어서...

그외 ...

예쁜 꽃도 찍고~

사진 찍기 좋았던 곳~

접시 천국 ^^

멀리서 한꺼번에 보는 게 훨씬 이쁘다~

중국인 듯한 관광객이 참 많았는데, 가끔 보다보면 작은 동상 같은 거 뒤에 먹던 음료수팩 같은 게

있어서 눈살이 찌푸려졌다.

일단 우리나라 사람이 그랬을 수도 있지만, 사실... 우리가 갔을 때는 중국말인 듯한 언어를 쓰는 관광객이 훨~~~씬 많았다.

아니 초반엔 대부분이었어서....

먼지 많았던 인형들...

휘휘 둘러보기

음...



정문 근처에 있던 유럽 인형의 집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우연히 갔다가 마리오네트 공연을 하고 있어서 관람했는데,

재밌었다~

그러나... 사람을 형상화한 인형은 왠지 무서운 느낌이...

그래도 소품들은 너무 앙증맞아~

체스까지도 앙증앙증~

쁘띠스러운... 찻잔세트...

 

제목은 엄마와 세딸인데, 아들도 있는 것 같고, 딸도 둘 더 있는 것 같고....


기념품 판매점의 오르골들은 이쁘긴 하지만, 가격이 꽤 나가서 구경만 했고...

하필 그날 뭔가 촬영을 한다고 기념품 판매점 윗쪽으로 못 들어가게 줄을 쳐놨다.


누가와서 그런가... 싶었는데,

판매점 아주머니 한분이 뛰어오면서, 설현이 왔대~ 하시던데...


암튼 입장료 제대로 내고 1/3 내지는 반밖에 못 보고 온 것 같아 좀 아쉬웠다.




Posted by 함께사는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