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후기는 광고 홍보성이 아닌, 내 돈 주고 사먹은 지극히 개인적인 후기입니다.

입맛은 각자의 취향이 다르기 때문에 참고만 하세요~

 

 

올 봄에 다녀온 구리 삼패사거리(토평도서관) 부근 식당들 중 하나

 

계획없이 들어갔던 곳인데 어른들도 아이들도 아주 만족스럽게 식사하고 나왔다.

 

 

벌 써 몇 달 지났다고 밑반찬들에 대한 맛이나 가격 등에 대한 기억은 가물가물하다.

1인분에 17,000원이었던 것 같도

일반적인 돼지갈비 가격치고 착하지 않다고 투덜댔던 것 같다.

 

 

 


밑반찬들이 차려지고~

오~ 직원분들이 직접 구워준다~

 

 

고기 먹을 때 가능하면 듬뿍 먹으려는 양파채~

 

 

 

지글지글... 테이블마다 담당 서버분이 있어서 직접 구워 준다~

처음에 3인분 시켰는데 아이들도 그렇고 입에 아주 잘 맞아서 추가했던 것 같다.

다만, 새우 대신 고기를 더 주지... 그런 마음은 좀 있었다.

 

구워진 새우.. 껍질과 살이 딱 달라붙어 까먹기 어려웠다.

 

 

 

샐러드~

 

 

고구마였나?

 

 

 

굴+무무침?도 있었네...

 

 

물김치였나보다. 이건 내가 주로 잘 먹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도 안 난다.

이래서... 후기는 바로바로 써야하는 것을....

 

 

겨자해물냉채였나?

나한테 멀어서 흔들리게 찍혔고, 맛도 기억도 안 난다.

아마 새우 하나 집어 먹었던가???

 

 

간장게장은 못 먹는 메뉴니깐 pass~

 

 

 

된장찌개는... 공기밥과 함께 먹었던 것 같은데 맛있었는지

별로였는지 기억이 안 난다;;

 

 

냉면..

새싹이 올려져 있어서 아이들은 싫어했다.

 

 

 

다 먹을 때까지 구워주시고, 아이들부터 먹이라도 아이들 먹기 좋은 크기로

구워서 잘라 주시고~ 우리 서버분이나 다른 서빙하시는 분이나 친절해서 기분 좋았다.

 

 

냉면은.... 보통이었던 것 같다.

 

구운 고기랑 같이 먹으려고 고기 먹을 때마다 시키는데 요즘엔 왠지 그냥 밥에

된장찌개를 시키는 게 만족도가 더 높은 것 같다.

 

그나저나 사진을 죄다 발로 찍었나?

 

 

; 한우나 한돈 전문점일 줄 알고 들어갔는데 아니어서 좀 놀랐다.

당연히 한우는 제일 비쌌고 아닌 소고기 구이들은 미국산이어서 우리는 아마 소고기 메뉴는

먹을 일 없을 것 같은데....

저 돼지갈비는 그래도 국산이었던 것 같다.

 

Posted by 함께사는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